관리 메뉴
TOP

아침이야!! 눈떠!! - It's morning!! Wake up!!

보라카이 중심가 디몰(D-mall) - 보라카이(Boracay) 본문

Search my memory/Boracay

보라카이 중심가 디몰(D-mall) - 보라카이(Boracay)

아침 아침이야 2014.12.04 19:57

 아이러브 비비큐에서 밥을 많이 먹고 배를 뚜들기면서 나왔습니다. 앞으로 몇 일 이곳에서 살아야 하기에 꼭 필요한 물을 사기 위해서 버짓 마트(Budget Mart)로 갑니다. 보라카이 물은 석회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기에 먹는 것은 당연히 안되고 되도록 양치질도 생수를 이용하라고 해서 물을 구매하러 갑니다. 보라카이에서 가장 번화가 디몰을 관통해서 갑니다. 그동안 사진과 여행기를 통해서만 본 가게들이나 상점을 볼 수 있었습니다. 신기하기도 하면서 재밌었습니다.

 아래 지도는 투어팁스 가이드 북에서 따온 겁니다. 여러 도시에 대한 자료가 있어서 저는 보라카이 자료를 받아서 아이패드에 넣고 다녔습니다.

투어팁스 가이드북 보라카이 받으러 가기

보라카이 전체 지도의 정 가운데 분홍색 부분이 디몰 구간입니다. 전체 중에서도 아주 작은 곳에 상점들이 몰려 있습니다.

디 몰 부분만 확대해서 보는 그림 입니다. 유명한 곳이 지도에 표시가 되어서 아주 편하더군요.

 분위기 좋은 선술집을 찾아가는 느낌입니다. 이곳 건물들이 크지 않아서 아기 자기하면서 예쁘더군요.

 “PLATO D’BORACAY” 많은 사람들이 맛있는 음식과 맥주를 곁들여서 이야기를 나눕니다. 여행오면 할 얘기가 참 많아지죠.

버짓 마트는 디 몰 중앙 입구쪽으로 나오면 앞에 저수지가 보이고  그 앞에 있습니다. 저수지 너머에 한인 교회가 있습니다. 약간 놀랐습니다.

디 몰 입구에 크리스마스를 대비해서 이렇게 전구로 산타와 썰매를 만들어 두었습니다.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네요.

이름도 멋진 버짓 마트입니다. 반대쪽 입구에도 마트가 있던데 이곳, 버짓마트가 정말 사람이 많더군요.

물을 사러 왔는데 들어 오자 마자 맥주만 눈에 확 들어 옵니다. 안 살 수가 없습니다. 전 맥주가 좋습니다.

다시 디몰로 들어와서 천천히 걸어 갑니다.

유명한 Crazy Crepes 가 보입니다. 오늘 말고 내일 먹어주리라 다짐하고 돌아 섭니다.

오~~! 또 다른 먹거리 할로위치입니다. 한국식 팥빙수라고 하죠. 역시 다음으로 미룹니다. 많은 분들이 드시고 계시네요. 

이렇게 디 몰의 밤 거리는 사람들이 많이 돌아 다녀서 재미도 있고 먹을 것도 많습니다.

제가 수영복이 없어서 구매하러 돌아 다녔는데 “Cocomangas”에서 280페소짜리 약 $7 금액의 빌라봉 수영복을 샀습니다. 뭐 짜가일거라 생각하지만 여행 내내 잘 입고 2개 더 구매해서 왔답니다. 비슷한 제품을 다른 곳에서 600페소를 달라고 하더군요. 제가 보기엔 그게 그거 였습니다. 수영복 살 곳 많으니까 안가져 가셔도 됩니다. 그리고 이곳이 그나마 환율 잘쳐주고 환전도 해줍니다. ㅋㅋㅋ

망 이나살 결국 마지막 까지 못가본 곳입니다. 맛있다고 하던데.. 

디 몰에서 구석으로 들어가는 길에 모여 있는 잡화점입니다. 간단한 기념품이나 기타 물품을 구매 할 수 있습니다.

맞은편 쪽 입니다. 환전소와 전당포가 보입니다. ?? 전당포가 왜 있을까요?

디 몰을 빠져 나와서 보라카이 화이트 비치로 갑니다. 환상적인 바다를 기대 했건만 밤이라 보이는 건 온통 암흑입니다. 아 아쉽습니다.

해변을 따라 리조트로 가다 보니 이렇게 리조트나 식당에서 운영하는 해변 레스토랑에서 여러가지 쇼를 하더군요. 이곳은 화려한 불쇼!!!! 이 여러가지 불쇼 사진을 아이폰으로 담았건만 T.T

남성분들이 들어가고 여성분이 불쇼를 합니다. 잘 할 거라는 것을 알지만 불이 돌아갈때 혹 데지나 않을 까 움찔 움찔 해집니다. 하지만 얼마 보고 나면 그냥 잘 한다는 생각만.. ㅋㅋㅋ

이렇게 해변가를 따라서 상점과 리조트들의 위치해 있습니다. 

리조트에 들어 왔습니다. 밤에 보는 입구 멋집니다.

오늘 사온 맥주 안주들입니다. ㅋㅋㅋ 멕시칸 스타일 핫 땅콩 맛있었습니다.

이렇게 보라카이에서 첫날이 지나갑니다. 몸이 많이 피곤한데도 아이와 아내와 과자도 먹고 보라카이 산 미구엘도 마셨네요. 내일은 더욱 재밌게 보내리라 다짐하면서 잠이 듭니다.

 

네이버 이웃추가

neighbor

 

0 Comments
댓글쓰기 폼